팝송영어


휴식시간

BEST 게시글

lt사람사는일이다그럽디다gt

팝콘쌤 0 273 2 7 2019.11.06 10:28

 

<사람 사는 일이 다 그럽디다>


그럽디다. 
사람 사는 일이 다 그렇고 그럽디다. 
능력 있다고 해서 하루 열 끼 먹는 거 아니고, 
많이 배웠다고 해서 
남들 쓰는 말과 다른 말 쓰는 것도 아니고,
그렇게 발버둥거리며 살아봤자 
사람 사는 일 다 거기서 거깁디다. 

백원 버는 사람이 천원 버는 사람 모르고,
백원이 최고인 줄 알고 살면 
그 사람 이 잘 사는 것입디다.
만원 벌자고 남 울리고 
자기 속상하게 사는 사람 보다
맘 편히 천원 버는 사람이 훨씬 나은 인생입디다. 

어차피 내 맘대로 안 되는 세상, 
그 세상 원망하고 세상과 싸워봤자 
자기만 상처 받고 사는 것,
이렇게 사나 저렇게 사나 
자기 속 편하고 남 안 울리고 살면 
그 사람이 잘사는 사람입디다. 

욕심
그거 조금 버리고 살면 그 순간부터 행복일 텐데, 
뭐 그렇게 부러운 게 많고, 
왜 그렇게 알고 싶은 게 많은지, 
전생에 뭘 그리 잘 처먹고 살았다고 
그렇게 버둥대는지 내 팔자가 참 안됐습디다.

그렇게 예쁘게 웃던 입가에는 
어느덧 싼 미소가 자리 잡아 있고, 
적당히 손해 보며 살던 내 손에는 
예전보다 만원짜리 몇 장이 더 들어 있습디다.
그 만원짜리 몇 장에 그렇게도 예쁘던 내 미소를 
누가 팔라고 하지도 않았는데 
내가 도매로 넘겨버렸습디다. 

그럽디다. 
세상사는 일 다 그렇고 그럽디다.

넓은 침대에서 잔다는 것이 
좋은 꿈꾸는 것도 아닙디다. 
좋은 음식 먹고 산다고 
머리가 좋아지는 것도 아닙디다.
사람 살아가는 것이 다 거기서 거깁디다.

다 남들도 그렇게 살아들 갑디다. 
내 인생인데 남 신경 쓰다 보니 
내 인생이 없어집디다. 

아무것도 모르며 살 때 
TV에서 이렇다고 하면 이런 줄 알고,
친구가 그렇다고 하면 
그런 줄 알고 살 때가 좋은 때였습디다. 
그때가 언제인지 기억도 못하고 살아가고 있습디다. 

언젠가부터 술이 오르면 사람이 싫어집디다.
술이 많이 올라야 진심이 찾아오고 
왜 이따위로 사느냐고 나를 몹시 괴롭힙디다.

어떻게 살면 잘사는 건지
잘살아가는 사람은 
그걸 어디서 배웠는지 안 알려줍디다. 
남의 눈에 눈물 흘리려 하면 
내 눈에는 피눈물 난다는 말, 그 말 정답입디다. 

누군가 무슨 일 있느냐고 물을 때 
난 그날 정말 아무 일도 없었는데
어깨가 굽어 있습디다. 
죄 없는 내 어깨가 내가 지은 죄 대신 받고 있습디다.

고개 들어 하늘을 보다가 언제인지 기억도 안 나고
정말로 기쁘고 유쾌해서 웃어본 지가 
그런 때가 있기는 했는지 궁금해집디다.

알수록 복잡해지는 게 세상이었는데
자기 무덤 자기가 판다고 어련히 알아지는 세상 
미리 알려고 버둥거렸지 뭡니까.
내가 만든 세상에 내가 질려 버립디다.
알아야 할 건 왜 끝이 없는지, 
눈에 핏대 세우며 배우고 배워가도 
왜... 점점 모르겠는지, 

남의 살 깎아먹고 사는 줄 알았는데 
내가 남보다 나은 줄만 알았는데
돌아보니, 주위에 아무도 없는 것 같아 둘러보니
이제껏 내가 깎아먹고 살아왔습디다.

그럽디다. 
세상사는 일 다 그렇고 그럽디다.

망태 할아버지가 뭐하는 사람인지도 모르고 
무작정 무서워하던 그때가 행복했습디다. 

엄마가 밥 먹고 어여 가자하면 
어여가 어디인지도 모르면서
물 마른 밥 빨리 삼키던 그때가 그리워집디다.

남들과 좀 틀리게 살아보자고 
버둥거리다 보니 남들도 나와 같습니다. 
모두가 남들 따라 버둥거리며 
지 살 깎아먹고 살고 있습디다. 

잘사는 사람 가만히 들여다보니 
잘난 데 없이도 잘삽디다.

많이 안 배웠어도 자기 할 말 다하고 삽디다. 

인생을 산다는 것이 다 거기서 거깁디다
그저 허물이 보이거들랑
슬그머니 덮어주고 토닥거리며 다독이며
둥글게 사는게 인생 입디다.

사람 사는 일이 다 그럽디다. 




업데이트 후

오른쪽 하단의 카톡공유버튼 눌러

지인분들에게 '팝송영어' 선물하세요!^^






 

Comments


 

팝송영어